'공동주택'에 해당되는 글 1건

까사 에스디(Casa S&D) :: 2007. 1. 24. 14: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개요
건축물명 까사 에스디(Casa S&D)
공사분류 신축
설계자 김준회 + 서용식 | ㈜수목건축사사무소 + 김대년 | 서원대학교 건축학과
소재지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설계년도 2005.02
준공년도 2005.09
시설분류 공동주택
대지면적 228.40m²
건축면적 135.86m²
연면적 541.71m²
건폐율 59.48%
용적율 190.79%
자료제공 ㈜산업도서출판공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정보
설계 ㈜수목건축사사무소
구조 ㈜동우구조
설비 ㈜동우설비
전기 ㈜대화기술사
시공 ㈜물수나무목
인테리어 김대년
조경 하늘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세정보
지상규모 4층
지하규모 1층
구조형식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벽 - 노출콘크리트, T30 고흥석 버너마감, 0.6T 산화동판, 0.7T 아연도강판
바닥 - 적삼목(데크), 석재타일(주차장)
내부마감 바닥 - 천연목재(이로꼬, 멀바우), T30 고흥석 물갈기, P타일(근생)
벽, 천장 - 모르타르 위 페인트(벤자민무어), 석고보드 위 벽지마감, 유리타일, 노출콘크리트
설명&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시에서 살아남기


건축주인 K교수의 바램은 '정원이 있는 주거공간'을 갖는 것이었다.
살고 있었던 그 대지 위에 새로운 건물을 짓는 만큼 단독주택 안에 있던 나무들과 잔디를 그대로, 아니 비슷하게라도 갖게 된다면, 함께 살고 계신 노부모님에게나 K교수 부부에게나 주거 변화에 대한 충격, 삭막하고 버려진 듯한 주거공간에 대한 두려움을 어느 정도 완화시킬 수 있을 거라 예상했던 것이리라.
그러나 크지 않은 대지에 원하는 만큼의 주거공간을 집어넣고, 사업성을 고려하여 근생과 임대용 주거공간을 넣다 보니 법적인 조경 공간 외에 정원을 만들기가 거의 불가능했다.
결국 중정을 가진- 건축가 방철린 씨가 이야기했던 도심 속 하늘정원을 가진 다가구 주택을 초기 안으로 시작하다가 바로 버릴 수밖에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지공간 살리기

찾을 수 있을 만큼의 주거공간을 모두 찾고서도 녹지공간을 만드는 것.
그럴 수 있는 곳은 바로 발코니와 옥상정원이다.
도심 주거지의 좁은 도로변에 짓는 모든 공동주거에서는 어쩔 수 없이 도로사선 및 일조권 제한으로 자연 발코니가 생긴다. 그 발코니를 내부로 확장하지 않고, 그대로 외부공간으로 두어 안방이나 거실의 커다란 창을 통해 보이는 발코니 정원을 조성한다면 우리 전통주거의 뒷마당이 부럽지 않을 듯 하다.
최근 발코니 확장의 합법화에 대한 본인의 거부감은 아마 이런 문제의 해결이 고려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 때문일 것이다. 그나마 도시인에겐 최소한의 숨통이었던 그 곳이 부동산 정책 완화의 일환으로 사라져 간다는 것이 답답할 뿐이다.
옥상정원 살리기가 필요하다.
경사지붕을 가진 주거형태는 일반인들에겐 자연스럽고 주택답게 다가온다. 도심 속의 주거지 이미지에도 도움이 될 듯도 하다.
하지만 평지붕 위에 녹지 공간, 정원을 꾸미는 방법 또한 도시인의 마음 속에 편안하고 즐거운 주거공간을 제공하게 되리라 생각한다. 옥상정원은 단지 시각적이 아닌, 느끼고 호흡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주거지역 내의 다가구, 다세대주택의 옥상에 올라가 보라. 마음이 확 터져오는 기쁨을 갖게 될 것이다.
그 곳에 나무가 있고 물이 흐른다면, 그 옆에 평상이라도 있어서 편안히 누울 수 있다면, 정자나 전망대에서 먼 곳-하늘, 구름, 산-을 볼 수 있다면 충분히 도심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으리라 확신해 본다.
이제 옥탑(방)이 가난의 상징이 아니고 훌륭한 주거환경을 가진 자연 속 공간으로 인식되어 간다면 도심의 주거지역도 살만한 주거공간이 될 것이고, 옥상에서 이웃집과 인사하고 대화할 수도 있게 될 것이다. 도심 속 모든 주거용 건물들이 그렇게 한 꺼풀 벗겨지기를 바란다.

글/ 김준회

도면정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건축도시연구정보센터(AURIC)]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