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에 해당되는 글 5건

공간그룹에 입사하다. :: 2006.10.15 22:41

드디어 오랜 백수의 생활을 접고 취업을 하게 되었다.
아... 감개무량하다...
하지만 더욱 답답해져만 가는 이 심정은 뭐란 말이냐... (ㅠ_ㅠ)
학부 때 설계분야에서 일을 하고 싶었지만 그 꿈을 접은지가 오래 됐는데, 어찌하다보니 공간그룹에 입사하게 되었다.
입사 후에 알게 되었지만 공간은 건축설계 뿐만이 아니라, 다른 분야도 함께 사업하고 있는 것을 알았다.
전체 직원 수만도 약 450명이 넘는다고 하니 대단하다... (0ㅂ0)
어쨌든 내가 속한 부서는 공간그룹 공간연구소로 연구원으로 입사하게 되었다.
현재는 그룹 지원관련 부서만 유명한 본사 사옥에서 근무하는 것 같고 설계분야는 인근의 다른 건물에서 근무하는 것 같다...
사실 연구분야보다 시공회사나 CM 등의 업무를 하고 싶었지만 일단 근무하면서 계속 기회를 봐야할 것 같다.
현재는 계약직으로 약 7개월 정도 근무한 후 정규직 채용을 검토한다고 하니 그리 좋은 조건도 아닌 듯하다.
더군다나 입사하자마자 연구과제 발주기관인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파견근무를 나가야 한다. 그것도 일산으로...
무엇보다 숙소가 가장 큰 문제이다.
지금까지 지방에서 쭉 지내며 주변에 가족도 많지 않아 숙소를 구하기도 쉽지 않고 모아둔 돈도 없으니 이것 참 난감한 상황이다. 회사에서 숙소를 제공해 주면 좋으련만 그렇지도 않으니... (ㅠ_ㅠ)
약 2주에 한 번씩 가족을 만나러 군산에 내려가려 하는데 가족과 떨어져 생활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지금 입사해서 1주일밖에 안 됐는데 벌써 가족이 보고 싶으니...
취업 못해도 걱정 취업해도 걱정이니 이 노릇을 어찌해야 좋을지...
어쨌든 방법은 없다. 뭐든지 열심히 해 볼 수 밖에...
참고로 아래는 내가 근무하고 있는 공간그룹 본사 사옥 모습이다...
건축학도라면 대부분 알 정도로 유명한 건축물이다. 고 김수근 씨가 설계했던 건물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기다리고...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 2006.05.12 02:00

입사지원했던 곳의 연락을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있다...
물론 연락이 한 곳도 안 온건 아니었지만 여러가지 상황이 나와 맞지 않아 면접 후 포기 혹은 면접조차 포기해 버렸다...
그 여러가지 상황이란 결국엔 내 경력에 도움이 될 것이냐(또는 배울게 있을 것이냐) 하는 것과 급여다.
첫번째는 '요새 평생직장이 어디있냐?'하는 말처럼 애당초 나도 평생직장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일을 제대로 배워서 다음 직장으로 옮길때는 지금처럼 어려운 상황에 다시 부딪히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두번째는 내가 홀몸이면 최소한의 생활유지만 되도 첫째조건이 충족되면 상관없겠지만 나만을 믿고 있는 아내와 두 아이가 있기 때문에 급여를 신경쓰지 않을 수가 없다.
사실 건설회사에 취업해서 때로는 전국 각지를 현장따라 떠돌아 다녀야겠지만 그 때마다 이사할 수도 없고 그럴만한 형편도 사실 못 된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주말부부나 월말부부가 되어야 되는데 그러다 보면 생활비도 만만치 않다. 물론 숙소를 제공하겠다는 회사도 있었지만 내가 쓰는 돈만 아끼고 아껴도 하루에 만원, 한달에 30만원이 안 들겠는가? 더군다나 급여는 생각보다 적다.
대기업의 정규직 사원이면 두 가지 조건을 모두 만족해 줄 수 있겠지만 그렇게 되기엔 현실이 너무 어렵다.
그렇다고 적은 급여나 소규모 공사만 하는 업체에 취업하기엔 일은 일대로 하고 고생은 고생대로 하며 결국엔 남는게 없을 것 같기에 취업하기가 망설여진다.
휴~~~
지금은 일단 기다리고... 기다리고... 또 기다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답답하다...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WordPress...?  (1) 2006.08.16
아파트 현관 지붕 붕괴  (0) 2006.05.13
기다리고... 기다리고... 또 기다리고...  (3) 2006.05.12
불면증...  (0) 2006.05.03
스킨 변경...  (3) 2006.05.02
오홋!!! 롯데월드...  (0) 2006.05.01
  • | 2006.07.25 13:4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jhyu.tomeii.com BlogIcon [수빈아빠] | 2006.06.27 10:26 | PERMALINK | EDIT/DEL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그렇잖아도 요새 자격증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딸린 식솔이 있으니 마음이 항상 급해지네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우선순위... :: 2006.03.27 14:03

아무래도 전공을 포기하고 다른 분야로 취업을 해야 될 듯 싶다...
어떤 사람들은 '용기있네...'라고 얘기할 지 모르지만(사실 그렇게 얘기해 줄 사람도 없다... ㄱ-- _-);;;;), 그건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얘기다...
솔직한 심정은 반은 포기, 반은 현실과 타협인 것이다...
가족(어머니, 아내, 딸내미 둘)과 떨어져서 타지를 떠도는 삶이 두렵기도 했었고, 설령 그렇게라도 대우 괜찮은 회사에서 콜이 있으시면 당장이라도 달려가겠지만 내 전화통은 몇 일동안 단 2번만 울었을 뿐이다... ㅜ_ㅜ
면접보라고 연락 기다리는데 '무조건 신용대출!!!' 이라는 스팸문자는 왜 이렇게 자주 날라와서 심장마비 걸리게 만드냐!!!
더군다나 앞에 붙은 '직장인'이라는 말은 무엇이란 말이더냐!!! 다시 한 번 무직인 나를 울리는 구나...(사실 사채쓰고 싶은 마음조차 없었지만...)
솔직히 아직도 꿈이냐 현실이냐로 우선순위가 정해지지 않아서 혼란스럽다.
어제 취중에 '꿈 없이는 살 수 없지만 꿈만으로 살 수 없다!'는 나 답지 않은 명언을 내 뱉고 나니 내 자신이 왠지 뿌듯하고 기특해졌다...(마이 놀랬다... =ㅂ=)r-_-^)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아는 분에게 부탁하여 조만간 내 원래 전공분야인 건축(그래도 석사까지 마쳤다... ㅜ_ㅜ)과는 전~~~~혀 상관없는 생소한 분야에 취업을 하게 될 지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이런 기회라도 있으니 지금의 나는 축복받은 게다...
그래도 가족과 함께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에 큰 메리트를 두고 화이팅 해야 겠다.
나 아직 죽지않아~~~~!!!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인쿠폰 경쟁...  (0) 2006.03.29
새로운 일거리...  (0) 2006.03.29
우선순위...  (2) 2006.03.27
토요일...  (0) 2006.03.25
인생계획...  (0) 2006.03.24
취업난감... -_-;;  (0) 2006.03.24
  • 빈휘닉스 | 2006.03.27 14:1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반드시 좋은일이 생기실꺼예요 힘내세요^^

    • Favicon of http://blog.narru.net/jhyu/ BlogIcon [수빈아빠] | 2006.03.27 16:18 | PERMALINK | EDIT/DEL

      감사합니다.
      이렇게 답글까지 달아주시고... T-T(감격)
      꼭 힘내야죠! 반드시 좋은 일을 만들고야 말겠씁니다!!!(불끈)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취업난감... -_-;; :: 2006.03.24 12:02

아... 취업하기가 쉽지 않네...
그냥 전공이고 뭐고 다 포기하고 자리만 있으면 가 버릴까?
하긴 그런 자리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아이들을 보고 있으면 더욱 힘을 내야 되는데 요샌 더욱 미안한 마음 뿐이다...
이 일을 우짤꼬... ㅜ_ㅜ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  (0) 2006.03.25
인생계획...  (0) 2006.03.24
취업난감... -_-;;  (0) 2006.03.24
Hmn...  (0) 2006.03.22
발코니에 주차할 수 있는 아파트  (0) 2006.03.10
이치로 야구가 아닌 입으로 망하다!!!  (1) 2006.03.0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나'를 팝니다. :: 2006.02.26 22:34

'나'를 팔아야 할 시기가 왔다...
그런데 사줄 사람이 없으니 정말 답답하구나...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를 들어서 대충 어렵다는 것은 알고 있었으나,
이렇게 어려울 줄이야... ㅜ_ㅜ

막막한 마음 뿐이니 뭘 어떻게 해야 좋을지 감이 안 잡힌다...
우리 식구는 어떻게 먹고살아야 할 꼬...
일단 하나하나 내가 지금 해야 할 일부터 적어봐야겠다...
이제 컴퓨터로 노닥거리는 일은 그만 해야겠다...
그간 즐거웠다, 컴퓨터야... ㅜ_ㅜ

생각은 컴퓨터가 아닌 손끝에서 정리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힘내자! 아직 길은 있다...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군...  (0) 2006.02.27
Taskbar++ 1.1 유감  (0) 2006.02.27
지금은 연구중...  (0) 2006.02.27
'나'를 팝니다.  (0) 2006.02.26
이런 날엔 담배 한 모금이 딱이쥐!!!  (0) 2006.02.26
블로그 설치 애환...  (0) 2006.02.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