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 해당되는 글 1건

새해 아침 :: 2006.02.28 10:41

새해 아침

송수권

새해 아침은 불을 껐다 다시 켜듯이
그렇게 떨리는 가슴으로 오십시오
답답하고 화나고 두렵고
또 얼마나 허전하고 가난했습니까?
그 위에 하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지난밤 제야의 종소리에 묻어둔 꿈도
아직 소원을 말해서는 아니 됩니다
외로웠습니까? 그 위에 하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억울했습니까? 그 위에 하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슬펐습니까? 그 위에 하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얼마나 하고 싶은 일들이 많았습니까?
그 위에 우레와 같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그 위에 침묵과 같은 눈을 내리게 하십시오.
낡은 수첩을 새 수첩으로 갈며
떨리는 손으로 잊어야 할 슬픈 이름을
두 줄로 금긋듯
그렇게 당신은 아픈 추억을 지우십시오
새해 아침은
찬란한 태양을 왕관처럼 쓰고
끓어오르는 핏덩이를 쏟아놓으십시오
새해 아침은
첫날밤 시집온 신부가 아침나절에는
저 혼자서도 말문이 터서 콧노래를 부르듯
그렇게 떨리는 가슴으로 오십시오.

‥‥‥‥‥‥‥‥‥‥‥‥‥‥‥‥‥‥‥‥‥‥‥‥‥‥‥‥‥‥‥‥‥‥‥‥‥‥‥‥‥

모두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ㅅ=)♥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수님의 마음...  (0) 2006.03.06
블루오션전략_Blue Ocean Strategy  (0) 2006.02.28
새해 아침  (0) 2006.02.28
목도리 연출법  (0) 2006.02.28
계산기의 MC, MR, M-, M+의 용도  (0) 2006.02.28
끝은 시작...  (0) 2006.02.2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