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팝니다. :: 2006.02.26 22:34

'나'를 팔아야 할 시기가 왔다...
그런데 사줄 사람이 없으니 정말 답답하구나...
주변 사람들에게 얘기를 들어서 대충 어렵다는 것은 알고 있었으나,
이렇게 어려울 줄이야... ㅜ_ㅜ

막막한 마음 뿐이니 뭘 어떻게 해야 좋을지 감이 안 잡힌다...
우리 식구는 어떻게 먹고살아야 할 꼬...
일단 하나하나 내가 지금 해야 할 일부터 적어봐야겠다...
이제 컴퓨터로 노닥거리는 일은 그만 해야겠다...
그간 즐거웠다, 컴퓨터야... ㅜ_ㅜ

생각은 컴퓨터가 아닌 손끝에서 정리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힘내자! 아직 길은 있다...

'My Story > 잡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군...  (0) 2006.02.27
Taskbar++ 1.1 유감  (0) 2006.02.27
지금은 연구중...  (0) 2006.02.27
'나'를 팝니다.  (0) 2006.02.26
이런 날엔 담배 한 모금이 딱이쥐!!!  (0) 2006.02.26
블로그 설치 애환...  (0) 2006.02.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